KINO21

영화 TV 음악에 대한 이런저런 단상들

2011년 최고의 미드 / 영드

2012.01.11 14:07  |   TV/방송/광고  |   키노씨
최고는 그냥 관용적 수사고, 내가 본 것들 가운데 가장 기억에 남는 드라마들.

작년 한해 최고의 미드는 역시나 <보드워크 엠파이어>(시즌2)다. 스티브 부세미는 자신의 존재를 입증했다. 여기에 맞짱 뜰만한 드라마는 <왕좌의 게임>(시즌1) 정도일 듯. 내가 정말 정말 좋아하는 <덱스터>(시즌6)는 명불허전이긴 하지만 뭔가 아숩다. 처음엔 그저 그런 변주된 형태의 첩보물이라고 생각했던 <홈랜드>(시즌1)는 점점 사건이 진행되면서 그 긴장감과 밀도를 높여가다 마지막 회에선 내가 사랑하는 <덱스터>의 마지막 회(나는 특히 덱스터 시즌 마지막 회를 특히 좋아하는데)를 압도하기에 이른다. 남녀주연의 연기는 대단히 훌륭하다. 미국 중산층의 엽기적인 욕망과 소외를 담은 <아메리칸 호러스토리>(시즌1)도 좋은 평가를 받기엔 부족함이 없을 듯 하다.

그동안 영국드라마를 별로 즐겨보진 않았었는데, <다운튼애비>(시즌2)는 정말 손꼽아 기다렸던 드라마일 정도로 푹 빠졌다. 1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하는 시즌2는 영국식 신분질서가 조금씩 붕괴되어가는 모습을 살아 숨쉬는 인물 한명 한명을 통해 잘 묘사하고 있다. 그리고 가장 최근에 접한 <블랙미러>(시즌1)은 미디어기술과 연애산업의 발전이 초래하는 근미래의 디스토피아를 블랙유머와 우화적 감수성으로 잘 그려내고 있다.

물론 2011년을 통털어 가장 재밌게 본 드라마는 <뿌리깊은나무> ㅎㅎ

게임의 왕자. 덱스. 아메리칸 호러스토리, 다운튼애비, 홈랜드, 보드워크 엠파이어
(좌측 시계순서)


그리고,
인터넷의 주인이 되고자 한다면 참석하시라~! (참가비 무료)

참가신청 페이지!